이수혁 “70년 전 美 선택했다고 또 그래야 하나" '폭탄 발언'에 美 국무부 ‘반박’
이수혁 “70년 전 美 선택했다고 또 그래야 하나" '폭탄 발언'에 美 국무부 ‘반박’
  • 임나리 기자
  • 승인 2020.10.13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주미대사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수혁 주미대사가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이날 주미대사 국정감사는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 되었다. (사진=뉴시스)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주미대사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수혁 주미대사가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이날 주미대사 국정감사는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 되었다. (사진=뉴시스)

 

이수혁 주미대사가 국정감사에서 "국익이 돼야 미국을 선택하는 것"이라고 발언한데 대해, 미 국무부는 한미 양국은 동맹으로 지역 내 새 도전들을 맞설 것이라고 반박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2일(현지시각) 이 대사의 발언에 대한 조선일보의 질의에 “우리(한·미)는 70년된 동맹과 그 동맹이 미국과 한국, 그리고 지역 전체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해 온 모든 것을 극도로 자랑스럽게 여긴다”고 답했다.

앞서 이 대사는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주미대사관에 대한 화상 국정감사에서 "70년 전에 한국이 미국을 선택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70년 간 미국을 선택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미국(과의) 동맹이 필요하기 때문에 우리는 미국을 선택하는 것"이라고도 말했다.

이날 답변은 지난 6월 이 대사 본인이 기자간담회에서 한 발언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당시 이 대사는 “우리가 미국과 중국 사이에 끼어서 선택을 강요받게 될 것이라고 우려하기도 하지만, 우리가 선택을 강요받는 국가가 아니라 이제는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국가라는 자부심을 갖는다”고 말했다.

이에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이 당시 발언을 놓고 “현지에서 활동하는 외교관으로 주재국에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는 발언”이라고 지적하자 “분명히 밝힐 게 있다. 당시 발언의 전후 맥락을 보면 미국과의 동맹이 얼마나 중요한지 구구절절 표현하고 있다. 미국 정부에서 그것을 의심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이 이 대사에게 발언 취소와 사과를 요구하며 논쟁이 빚어지자 송영길 외통위원장은 이 대사에게 “질문 자체가 잘못됐다고 면박하는 것은 아니다”고 경고하며 일단락 지었다.

한편 이 대사의 이같은 발언이 논란이 되자 주미대사관이 진화에 나섰다. 대사관은 같은 날 특파원단에 배포한 입장문에서 “국감에서 이 대사가 강조했듯이 한미동맹은 가치동맹이자 포괄적 전략동맹”이라며 “한미동맹은 70년 전 맺어진 과거의 약속뿐만 아니라 양국이 공히 공유하는 가치와 이익에 기초하기에 현재는 물론 앞으로도 유지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대사의 발언은 한미동맹이 한미 양국 국익에 부합해 왔고, 앞으로도 그러할 것이기에 강력하게 지속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는 취지”라고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