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박지원 후보자 청문회… '대북관·학력 의혹' 등 쟁점
오늘 박지원 후보자 청문회… '대북관·학력 의혹' 등 쟁점
  • 김재민 기자
  • 승인 2020.07.27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정보원장으로 지명된 박지원 전 의원이 3일 서울 여의도 사무실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가정보원장으로 지명된 박지원 전 의원이 3일 서울 여의도 사무실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회 정보위원회는 27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한다.

‘청문회 저격수’로 활약하며 고위공직자 9명을 낙마시켰던 박지원 전 의원이 이날엔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로 인사청문회에 서게 됐다. 미래통합당은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박 후보자의 학력 위조와 불법 정치 자금 등을 잇따라 제기하며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통합당은 박 후보자가 광주교대를 졸업한 뒤 단국대에 편입한 것에 대해 학력위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1965년 단국대 편입 때 조선대 5학기 수료 학력을 허위로 제출한 뒤 이를 실제 다녔던 광주교대 4학기 수료로 고쳤다는 것이다.

하 의원은 박 후보자가 단국대 편입 이후 3학기만 수강한 것을 휴교 문제로 돌린 데 대해 "1965년 단국대 학보를 확인해보니 개강을 했고 휴교와 상관이 없었다. 박 후보자가 군대를 가고 휴교는 그 이후에 일주일만 했었다. 그런데 계속 박 후보자는 자기 학력을 정당화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4대 의혹이 있는데 첫째는 학력위조, 둘째는 황제 복무, 셋째는 전직 여배우에 대한 청부살인 기도, 마지막으로 불법 정치자금 등"이라고 정리했다.

통합당은 또한 박 후보자가 지난 김대중 정부 시절 대북송금 사건에 연루된 것과 관련해 친북 성향도 문제삼고 있다.

앞서 박 후보자는 서면질의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자 국가보안법에 대해 "최근 남북관계가 변화하고 있으나 북한이 대남 적화전략을 포기하지 않는 엄중한 안보현실과 형법만으론 북한 대남공작 대응에 한계가 있다"며 "국가보안법 유지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또 사드 배치에 대해선 "북한의 위협에 대비하고 우리의 미사일 방어능력 강화하기 위해 한미 양국의 협의에 따라 배치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고, 한미연합훈련 연기 및 축소에 대해서는 "실시가 원칙이나, 북한과의 특수한 상황에 놓여있기에 합의 하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다고 본다. 우리 단독이 아닌 양국의 조율 하에 결정될 사안"이라고 답했다.

다만 더불어민주당이 모든 증인채택을 거부해 야권이 항의하고 있는 만큼, 정보위원회 여야 참석자들의 합의 하에 청문회가 진행될 지는 미지수다.

여야 합의로 채택된 유일한 증인이었던 이건수 동아일렉콤 사장이 건강상의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데 대해서도 야당은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