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2022년부터 의대 정원 확대… 10년간 4000명 증원
당정, 2022년부터 의대 정원 확대… 10년간 4000명 증원
  • 김재민 기자
  • 승인 2020.07.23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1대 국회 원구성 최종 협상 결렬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0.06.29.[사진=뉴시스]<br>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달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1대 국회 원구성 최종 협상 결렬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23일 당정 협의를 열어 공공·지역의료 보강을 위한 방안으로 의대정원을 늘리는 방안과 공공의대 설립 계획 등을 논의했다.

당정은 이날 국회에서 김태년 원내대표와 조정식 정책위의장,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협의회를 열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우리나라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잘 갖춰진 방역 체계, 의료진들의 헌신 등으로 다른 나라에 비해 잘 대처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지만 의료인력과 병상 부족, 지역별 의료 격차 등 보건의료 체계 전반에 대한 한계점도 드러났다"며 "임상의사, 한의사를 포함해도 인구 1000명당 2.4명으로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평균 3.5명에 비해 많이 부족하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지역 간, 과목별, 분야별 불균형도 낳고 있다. 의료인력 확충은 균등한 의료복지를 위한 필수 과제"라며 "지역의 필수 의료인력, 역학조사관 특수 전문과목 인력, 기초과학 및 제약 바이오 분야 연구인력 확충을 위해 의대정원을 증원하겠다"고 밝혔다.

조 정책위의장은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위기 대응을 위해 방역과 진료 인력의 대폭 확충이 시급하다"며 "의대 정원을 합리적으로 조정해 내실화하고, 백신과 치료제 개발 등 감염병 대응 능력도 대폭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오늘 결정되는 방안은 1997년 이후 처음으로 의과대학 증원을 결정하는 동시에, 의료분야 미래인재의 방향을 설정한다는 의미가 있다"며 "2022학년부터 학생 선발이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의대 정원을 2022년부터 한시적으로 늘려 의사가 부족한 지역, 기초, 바이오메디컬 분야에서 봉사하도록 양성할 것"이라며 "공공의대를 설립해 공공의료인력을 양성하는 의료사관학교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