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文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 48.7%… 진보층 이탈 '심화'
[리얼미터] 文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 48.7%… 진보층 이탈 '심화'
  • 임나리 기자
  • 승인 2020.07.13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7주 연속 하락해 4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왔다.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 차이는 데드크로스 직전까지 좁아졌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6∼10일 집계해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정수행 지지율은 전주보다 1.1%포인트 하락한 48.7%다. 3월 3주차 같은 조사 49.3%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부정 평가의 경우 1.0%포인트 상승한 46.5%로 나타났다. 3월 3주차(47.9%) 이후 가장 높은 부정 평가 수치다. 지난달 남북관계의 급속한 악화 이후 지속된 부동산 논란에 따른 영향으로 해석된다.

반면 열령별 지지율 중 30대에선 전주 대비 8.4%포인트로 크게 상승했다. 그러나 30대를 제외한 나머지 연령대에서는 지지율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율의 경우 더불어민주당 39.7%(1.4%p↑), 미래통합당 29.7%(0.4%p↓), 정의당 5.9%(0.8%p↑), 열린민주당 5.1%, 국민의당 2.9%(0.2%↓), 무당층 14.0%(1.7%p↓)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전국 유권자 2천51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4.2%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0%포인트, 여론조사에 관한 기타 상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리얼미터는 "교착 상태인 남북관계,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 논란, 부동산 정책에 대한 실망감 등이 전체 지지도 하락에 꾸준히 영향을 끼쳤다"며 "박원순 서울시장의 극단적 선택을 둘러싼 문제는 이번 조사에선 거의 반영되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