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직 전환’ 경험했던 공공기관들, 좋은 사례 됐을까?
'정규직 전환’ 경험했던 공공기관들, 좋은 사례 됐을까?
  • 강수인 기자
  • 승인 2020.06.29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호 인천국제공항공사 노동조합 위원장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인근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마친 후 노조원들의 응원을 받으며 청와대에 제출할 호소문을 들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장기호 인천국제공항공사 노동조합 위원장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인근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마친 후 노조원들의 응원을 받으며 청와대에 제출할 호소문을 들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인천공항공사의 정규직 전환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공공기관 안팎에서 쓴소리들이 나오고 있다.

한국전력공사는 최근 3년간 8200명의 비정규직과 하도급 직원 등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이는 공공기관 중 정규직 전환 대상자가 가장 많다.

한전관계자는 정규직 전환 후 각종 수당이 줄어들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한전 직원 A씨는 우리 회사도 최근 정규직 전환 대상자가 많았는데, 이 때문에 인건비 부담이 커졌는지는 몰라도 각종 수당이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A씨는 “‘업무 시간 외 근무를 최소화하라는 지시가 내려와 초과근무 수당을 포함한 다른 일부 수당도 줄면서 실질적인 월급이 줄고 있다“'내 월급이 줄었다'는 생각 때문에 최근 정부 정책 영향으로 정규직이 되신 분들에 대한 기존 직원들의 눈길이 차갑고, 솔직히 나 또한 불만이 많다고 덧붙였다.

이와 더불어 한국도로공사에서도 정규직 전환으로 인한 싸늘한 분위기가 감돌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차장급 B 씨는 인천공항은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우리 회사에서는 나 같은 기존 정규직과 새로 정규직으로 전환되신 분들과의 불편한 관계가 분명히 있다고 전했다.

도공은 요금소 수납 직원 5000여명을 자회사(한국도로공사서비스) 정규직으로 채용했는데, 도공 본사에 직접 고용되길 원하는 수납원 1400여명은 도공 소속으로 입사했다.

이같은 불공정 논란이 해결되지 않은 직장에선 을과 을의 싸움이 그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채진원 경희대학교 공공거버넌스연구소 교수는 비정규직으로 일하는 사람 입장에선 급여 처우 개선이 가장 중요한 건데, 정부는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라는 슬로건을 최우선 순위로 추진하는 바람에 노노 갈등이 커진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채 교수는 채 교수는 직원의 처우가 노력과 실력에 따라 결정된다는 공감대가 직원들 사이에 형성돼야 이런 갈등이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성희 고려대 노동문제연구소 연구교수도 공공기관이나 기업들이 각 직무에 적합한 공정한 직원 선발 및 업무 평가 방식을 도입해야 인천공항 사태와 같은 갈등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