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통일부장관, "남북관계 악화 책임지고..."
김연철 통일부장관, "남북관계 악화 책임지고..."
  • 오진주 기자
  • 승인 2020.06.17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7일 최근 남북관계 악화에 책임을 지겠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저는 남북관계 악화의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나기로 했다"며 "많은 분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관계 악화에 대해 누군가는 책임져야 한다 생각했고 그런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김 장관은 또 "여러가지를 고려했지만 지금 상황에서는 분위기 쇄신의 계기를 마련해야 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