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G7 참여? 의미 없다", 중국 불편한 기색 역력
"韓 G7 참여? 의미 없다", 중국 불편한 기색 역력
  • 윤희준 기자
  • 승인 2020.06.03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에 문재인 대통령 참여를 요청한 데 대해 중국이 "큰 의미가 없다"고 평가했다. 미·중 무역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G7 확대를 통한 미국의 중국 고립전략과 한국의 G7 편입 기회를 두고 중국 측에서 노골적으로 불편한 심경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 영문판 글로벌타임스는 2일 오피니언에서 "G7 확장은 실질적이라기보단 상징적"이라는 제목의 사설을 게재했다. 이 사설은 중국 푸단대 미국연구소의 신치앙 부주임이 작성한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통화에서 G7 확대에 공감대를 형성한 것과 관련해 그는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정상회의 합류에 동의헀다"면서 "이는 한국이 주요 강대국 구성원에 합류할 기회를 갖게 되는 것으로 문 대통령의 결정은 합리적인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그는 "한국은 아직 경제, 외교, 정치적 차원에서 국제무대에 행사할 수 있는 영향력이 크지 않다"며 "G7 참여에는 큰 의미가 없다"고 평가했다.

신 부주임은 "트럼프가 G7 체제를 확대하려는 의도는 중국 억제를 위해 더 많은 동맹과 파트너들을 끌어들이기 위한 것"이라면서도 중국 없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G7 확대 구상 자체가 별 효과를 내지 못할것이라고 풀이했다.

이는 중국이 세계 제2의 경제 대국이며 최대 무역국, 제조국인 상황에 중국의 참여 없이는 효과를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라며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