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트럼프 막말 규제에 트럼프 대응
트위터, 트럼프 막말 규제에 트럼프 대응
  • 오진주 기자
  • 승인 2020.06.02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지난 29일 새벽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SNS인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이 시작된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트위터는 "이 트위트는 폭력 미화 행위에 관한 트위터의 운영원칙을 위반했다"며 해당 트위트가 보이지 않도록 조치를 취하며 트위터 내부 변호사와 정책결정자 등 10여명이 모여 적절성을 논의한 뒤 문제가 된다는 판단을 내렸고, 잭 도시 대표도 이에 동의했다고 한다.

트럼프는 평소 트위터를 주요 정책을 트위터에 미리 공개할 정도로 애용하면서도, 트위터 운영진이 "민주당에 편향됐다"고 불만을 호소해왔다.

이에 공화당 측에서도 트럼프의 말에 손을 들며 "트위터가 보수 진영을 침묵하게 한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민주주의를 위한 올바른 결정"이라며 이를 지지했다.

미 인터넷 매체 <북스>는 "(트위터는) 반독점법에 대한 정부의 조사 같은 것에 직면하고 있지 않다"며 "정부 계약이나 광고비 등에 수익을 의존하고 있지도 않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트위터는 정부 광고도 한해 수백만달러에 불과해, 트위터 매출에 큰 비중을 차지하지 않는다.

대선을 5개월 남긴 시점에 트럼프와 트위터의 갈등은 더욱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는 지난 26일 '우편 투표가 부정선거로 이어질 수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트에 경고 문구를 다는 등 먼저 조처를 취한 바있다.

지난해 6월 팔로어 10만 이상 관료 등이 잘못된 트위트를 올릴 경우 '경고 꼬리표'를 달겠다는 방침을 밝힌 지 꼭 1년 만에 실천에 옮긴 격이다.

트럼프는 곧바로 "트위터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고 비판하면서, 이틀 뒤인 28일에는 이용자들이 올린 콘텐츠에 대한 소셜미디어 회사의 책임을 강화하는 '행정 명령'에 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