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국회 D-1, 통합당 1호 법안 '코로나19 패키지법'
21대 국회 D-1, 통합당 1호 법안 '코로나19 패키지법'
  • 임나리 기자
  • 승인 2020.05.29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제3차 당선자 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5.29.[사진=뉴시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제3차 당선자 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5.29.[사진=뉴시스]

 

미래통합당이 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코로나19 관련 법안을 묶어 발의한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29일 국회에서 통합당이 미래한국당과 합당 공식화 이후 첫 당선인 총회를 열고 '코로나19 위기 탈출을 위한 민생지원 패키지법'을 1호 법안으로 결정했다.

법안 내용으로는 ▲코로나19 방역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의료기관과 사업자에 대한 지원책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책 ▲코로나19로 인해 정상적인 교육이 어려운 대학생·대학원생에 대한 학비문제 해결책 ▲아이를 돌보기 위해서 직장이 나가지 못하는 경우 유급휴가 지원 및 사업자 지원을 통한 일·가정 양립 지원 등이다.

주 원내대표는 "법안 한 개를 '1호 법안'이라고 하지 않고 코로나 이후 민생 경제를 살리기 위한 법을 모아서 1호 법안을 내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1호 법안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있다 보니 접수 4,5일 전부터 보좌진이 밤낮으로 줄을 서는 바람직하지 않은 행태가 계속되고 있다"며 "이를 없애기 위해 당이 내는 1호 법안을 젤 먼저 접수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이 1호 법안으로 내세운 '일하는 국회법'과 관련해서는 "일하는 국회를 만드는 데 대해서는 동의하지만 법제사법위원회의 체계·자구심사권 폐지에 대해서는 동의하지 못한다"며 "체계·자구심사권을 발휘해 법안을 조정함으로써 위헌적 법안을 막은 경우가 여러 건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