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세월호 관련 의혹 규명위해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 본격화
검찰, 세월호 관련 의혹 규명위해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 본격화
  • 윤민석 기자
  • 승인 2020.04.10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관혁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장이 지난해 11월1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세월호 특수단의 본격적인 업무에 앞서 출범과 관련해 입장을 밝힌 후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9.11.11.[사진=뉴시스]
임관혁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장이 지난해 11월1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세월호 특수단의 본격적인 업무에 앞서 출범과 관련해 입장을 밝힌 후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9.11.11.[사진=뉴시스]

 

검찰은 박근혜 청와대와 옛 여권이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의 조사를 방해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수사에 들어갔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은 지난 7일부터 나흘째 세종시 '대통령기록관'에 보관 중인 박 전 대통령 시절 대통령기록물을 압수수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수단은 세월호 참사 이후 출범한 특조위의 조사를 옛 여권 인사들이 방해했다는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박근혜 정부에서 생산된 문건들을 확인 중에 있다.

검찰은 2017년에도 세월호 참사 관련 기록물을 확보하기 위해 대통령기록관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이번 압수수색은 특조위 조사를 방해했다는 옛 여권 인사에 대한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것으로 전해졌다.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는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김재원 전 새누리당 원내대표, 조 전 부위원장 등이 2015년 1월 19일 플라자호텔에서 만나 특조위 조직과 예산 삭감을 위해 조사활동을 방해해 왔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또한 검찰은 옛 국군기무사령부가 세월호 유가족을 사찰했다는 조사 결과와 관련, 청와대에 보고된 문건이 실제로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월호 특수단은 세월호 참사와 이후 수사 과정을 둘러싼 의혹 전반을 전면 재수사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11일 출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