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매' 맞은 배민, '욕'먹고 요금제 원점으로
'몰매' 맞은 배민, '욕'먹고 요금제 원점으로
  • 유민준 기자
  • 승인 2020.04.10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아한형제들 김봉진 의장(좌)와 김범준 대표(우).[사진=뉴시스]
우아한형제들 김봉진 의장(좌)와 김범준 대표(우).[사진=뉴시스]

 

배달의민족이 이달 부터 시행한 '정률제'로 인해 소상공인들의 물론 정부와 국민의 뭇매를 맞자 결국 요금 체계를 철회했다.

배달의민족은 10일, 지난 1일 도입한 요금체계를 전면 백지화하고 이전 체제로 돌아간다고 우아한형제들의 김봉진 의장과 김범준 대표는 공식 사과문을 내 이같이 밝혔다.

배달의민족은 이달부터 새 정률제를 도입했다. 이는 업체에 주문이 성사될 시 수수료 5.8%을 배달의 민족에 지불해야 하는 요금체제로 매출 규모가 클수록 수수료도 함께 늘어나는 구조로 가맹업체에 큰 부담을 지운다는 논란을 일으켰다.

논란이 커지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국가에서 관리하는 '공공배달앱' 개발로 반격에 나섰고 이에 다수의 여론이 몰리자 다시 원점으로 돌아온 것으로 관측된다.

배달의 민족은 앞으로 주요 정책 변화는 가맹점 협의체를 구성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