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의 '그놈' 조주빈
[포토뉴스]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의 '그놈' 조주빈
  • 유민준 기자
  • 승인 2020.03.25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전 서울종로경찰서에서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의 박사 조주빈(25)의 신상공개가 이루어졌다. 앞서 경찰이 조주빈의 신상공개에 나선 이유는 "피의자에 대한 인권보호와 2차 피해를 검토했지만 조주빈의 범행이 악질적이고 반복적이기 때문"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 '박사방'을 운영마며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착취물 제작, 유포한 혐의를 받는 조주빈(25)이 25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20.03.25.[사진=뉴시스]
텔레그램에서 불법 성착취 영상을 제작, 판매한 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량으로 이동하기 전 포토라인에 서 있다. 2020.03.25.[사진=뉴시스]

이날 조주빈은 서울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는 중 포토라인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았다. 그러나 그가 나와 처음으로 뱉은 말은 '피해자들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가 아닌 유명 인사들에 대한 사과였다.

 

'텔레그램 n번방 박사' 조주빈의 첫 마디는 "죄송합니다" 였지만 대상이 잘못 됐다. 머리와 목엔 반창고와 깁스를 하고 있다. 체포된 뒤 스스로 자해를 한 흔적이다. 2020.03.25 [사진=뉴시스]

조주빈은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면서도 피해자에 앞서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언급했다. 이는 이후 사회적 파장까지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추측된다.

한편 이날은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에게 불법 취업 청탁과 금품 요구를 하는 등 공갈미수 혐의를 받고 있는 프리랜서 기자 김웅씨(50) 재판에 손 사장이 증인으로 출석하는 날이라 일각에서는 조주빈의 발언에 숨은 뜻을 찾기위해 열을 올리고 있는 모양새다.

 

조주빈은 끝까지 뻔뻔함을 잃지 않았다. 그는 피해자들에 대한 사과 대신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하다"며 끝까지 스스로를 악마화하고 포장하는 태도를 지속했다.2020.03.25.[사진=뉴시스]

이어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하다"며 스스로를 악마화하고 뻔뻔한 태도를 지속했다. 그의 표정에서는 '피해자에 대한 일말의 죄책감'을 찾을 수도, 보이지도, 느껴지지도 않는다.

 

그렇게 조주빈은 검찰로 향하는 이송차량에 몸을 싣는다. 2020.03.25.[사진=뉴시스]
그렇게 조주빈은 검찰로 향하는 이송차량에 몸을 싣는다. 2020.03.25.[사진=뉴시스]

검찰에 송치되는 그 순간까지 그는 냉정함을 유지했다. 마치 자신은 잘못이 없다는 듯이.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은 운영자 조주빈(25)이 76명의 여성을 상대로 성 착취물 영상물을 제작, 유포한 사건이다. 피해자 중에는 약 16명의 미성년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국민적 분노를 사기에 충분했다. 조주빈은 텔레그램 대화방 기록이 남지 않는 다는 점을 악용, 피해 여성들의 동영상을 '입문'부터 수위가 높은 '가학적'인 수준까지 단계를 나누어 입장료 수십만원에서 최대 150만원을 추적이 불가한 비트코인 등으로 받는 등 치밀함까지 보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