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n번방 유력 운영자 '박사', 신상 정보 공개 될까?
텔레그램 n번방 유력 운영자 '박사', 신상 정보 공개 될까?
  • 윤희준 기자
  • 승인 2020.03.20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2020.03.20.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2020.03.20.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이른바 '박사방'을 운영하며 미성년자 성착취물 등을 제작·유통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의 신상을 공개해야 한다는 국민청원이 20만명 이상 동의를 얻었다.

지난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텔레그램 n번방 용의자 신상공개 및 포로타린 세워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와, 20일 현재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경찰은 지난 16일 텔레그램 단체대화방 '박사방'의 유력 운영자로 추정되는 20대 A씨를 체포했다. 

원정숙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아동·청소년을 포함한 수십 명의 여성을 협박·강요해 음란물을 제작하고 이를 유포해 막대한 이득을 취했으며 피해자들에게 극심한 고통을 가했을 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의 왜곡된 성문화를 조장했다는 점에서 사안이 엄중하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현재 경찰은 A씨의 신상 공개 여부를 검토 중이다.

'텔레그램 n번방'은 지난해 초부터 텔레그램에서 벌어진 성착취 사건이다. 이들은 미성년자 등 다수의 여성을 대상으로 성착취 영성을 만들어 여러 텔레그램 방을 통해 유포했다.

이 사건의 핵심 인물인 '박사'는 아르바이트 자리를 미끼로 여성을 교모하게 꾀어내, 협박을 통해 성착취물을 만들고 이를 텔레그램을 통해 유통하면서 장기간 수익을 얻었다. 피해 여성 중 10대 청소년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박사는 수사기관이 추적하지 못하도록 수십만원에서 수백만원에 이르는 단체대화방 입장료를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로 받는 치밀함까지 보였다.

경찰은 그동안 n번방 관련자 60여명을 검거했지만, 핵심 인물인 박사를 잡지 못했다. 이번에 박사로 추정되는 피의자가 검거되면서 수사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