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김남국 '식구다툼'에 이해찬, 어떤 조치 취할까?
금태섭·김남국 '식구다툼'에 이해찬, 어떤 조치 취할까?
  • 조성준 기자
  • 승인 2020.02.20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핸드폰을 바라보고 있다. 2020.02.19.[사진=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핸드폰을 바라보고 있다. 2020.02.19.[사진=뉴시스]

김남국 변호사가 서울 강서갑 선거구 공천 신청을 강행하면서 금태섭 의원과 대결하겠다는 의지를 굳혔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의 내홍이 깊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일 이에 대해 "금 의원과 김 변호사 모두 소중하게 쓰이도록 하는 방법에 대해 고민해 보겠다"며 지역구 조정 등 조속한 수습에 나서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의 중도 성향 의원들 사이에서는 김 변호사를 심사 단계에서 탈락시켜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금태섭 의원 지역구에 추가 후보 신청을 받은 것부터 중도층에 좋은 신호는 아니었다"며 "지금이라도 김 변호사를 공천에서 배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서는 김 변호사의 강서갑 출마 과정에서 당직을 맡고 있는 의원이 관여했다는 의혹도 함께 제기되며 당내 분위기가 어수선하다. 일각에서는 2017년 대선에서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지원한 정재호 의원이 '컷오프'(공천배제)된 사례 등을 제시, '친문 공천'으로 흐르고 있는 것은 아닌가라는 우려의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또 다른 한편에서는 금 의원이 '조국 프레임'을 다시 꺼내든 것이 성급했다는 지적이다. 김 변호사는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 "일반 경선 자체를 못 하게 하려는 저질 B급 정치를 안 하면 좋겠다"며 금 의원을 비판했다.

한편 정봉주 전 의원도 SNS를 통해 김 변호사 지지의사를 내비쳤다. 그는 "민주당의 '중도' 뽕을 맞은 의원들이 김남국을 도륙하고 있는 것 같아 한마디 아니 할 수 없어서 끼어든다"며 "왜 김남국을 이렇게 난도질하는가"라고 했다.

이 대표는 "훌륭한 우리 당의 자원들이 소중하게 쓰이도록 하는 방법에대해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고 김성환 당대표 비서실장이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