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경기 축소에 "손님 적어 편하겠다", "돈 벌어놓은 것으로 버텨라"? 정 총리의 '위험한 위로'
시장 경기 축소에 "손님 적어 편하겠다", "돈 벌어놓은 것으로 버텨라"? 정 총리의 '위험한 위로'
  • 윤민석 기자
  • 승인 2020.02.14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경기 이천 장호원 전통시장의 한 정육점을 방문해 장을 보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0.02.13.[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경기 이천 장호원 전통시장의 한 정육점을 방문해 장을 보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0.02.13.[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 확산에 따른 시장 경기를 살피기 위해 서울 신촌 명물거리를 찾았다.

그러나 많이 독특한(?)위로의 말을 건네며 논란이 빚어졌다.

정 총리는 지난 13일 명물거리 점포를 방문하며 상인들에게 신종 코로나로 위축된 시장경기에 대해 이야기를 듣고 있었다.

이 과정에서 정 총리는 "요새 좀 손님들이 적으니까 편하겠다" "돈 많이 벌어놓은 것으로 버텨달라"고 말했다.

해당 방언으로 야권은 정 총리를 질타하고 나섰다.

김수민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회 대변인은 14일 "(정 총리의 발언이)가짜뉴스이길 바랄 정도로 눈과 귀를 의심케 하는 망언"이라며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의 상처를 후벼파는 조롱에 대해 대국민 사과하라"고 밝혔다.

이준석 새로운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가 수락산역이나 마들역 상인분들께 (정 총리처럼)이러면 무슨 상황이 발생할까"라며 "이게 지금 국무총리의 자영업에 대한 인식"이라고 비판했다.

가뜩이나 어려운 시장 경기 속에 정세균 국무총리의 위로가 소상공인들에게 '진정한 위로'가 되었을지 의구심이 들지 않을 수 없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