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레트라·클로로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호전 반응, 완치 가능할까?
칼레트라·클로로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호전 반응, 완치 가능할까?
  • 윤민석 기자
  • 승인 2020.02.13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사진은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임을 밝힙니다.]

신종 코로나(코로나19) 환자에게 칼레트라, 클로로퀸 등의 항바이러스제로 치료를 권고한다는 치료원칙이 발표됐다.

국립중앙의료원은 지난 12일 "신종코로나 중앙임상TF가 국립중앙의료원 재난응급의료상황실에서 제6차 화상회의를 통해 치료 원칙을 합의했다"고 전했다.

중앙임상TF는 "신종 코로나는 젊고 증상이 경미한 환자는 항바이러스 치료 없이 경과를 지켜보지만 고령 또는 기저질환이 있는 비교적 중증 환자에게는 항바이러스 치료를 권고, 가급적 빠른 투여가 이론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중앙임상TF가 발표는 칼레트라, 클로로퀸 등의 항바이러스 약물로 중증 환자에게 투여할 시 그 효과가 발휘되기도 한다는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그러나 중앙임상TF는 "칼레트라와 클로로퀸을 복합 투여하는 것이 단독요법보다 우월하다는 근거는 없다"며 "복할 투여할 경우 심각한 부정맥, 약물 상호 작용 등이 문제될 수 있어 투여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미 온라인 포털을 통해 알려진 1,2,3,16번 환자 등은 칼레트라에 의해 치료를 받고 상태가 호전됐다.

임재균 명지병원 교수는 "칼레트라 약효를 확인하기 위해 3번 환자 칼레트라 투여 전후 1일 간격으로 10일 동안 바이러스양을 측정, 그 결과 드라마틱하게 바이러스양이 감소됨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의 종식을 위한 백신 개발이 빠르게 진행 중이지만 수 차례에 걸친 실험 등으로 최소 1년 이상 걸릴 것이라는 세계보건기구 등의 발표가 나오는 가운데, 두 약물에 대한 호전 반응이 나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박멸에 한 걸음 다갔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