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황교안 '빅매치' 성사, 황 대표 종로 출마 선언에 당내 분위기 180도 전환
이낙연·황교안 '빅매치' 성사, 황 대표 종로 출마 선언에 당내 분위기 180도 전환
  • 윤민석 기자
  • 승인 2020.02.07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서울 영등포구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 종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2020.02.07. [사진=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서울 영등포구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 종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2020.02.07.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오는 4·15 총선 종로 출마를 선언했다.

황 대표는 7일 오후 3시 여의도 당사 기자회견에서 "종로는 문재인 정권 심판을 위한 약속의 땅"이라며 종로 출마를 선언했다. 황 대표는 "무능하고 부패한 이 정권을 심판하기 위한 한알의 밀알이 되겠다"며 "혁신과 통합의 불쏘시개가 되겠다고 밝혔다. 

또한 "종로를 반드시 정권심판 1번지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황 대표는 "4·15 총선은 무너지는 대한민국을 살릴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이며, 문재인 정권의 폭정에 신음하는 우리 국민들께서 선택할 시간"이라며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민심을 종로에서 시작해 서울 수도권, 전국으로 확산시키겠다"고 했다.

황 대표의 종로 출마 선언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환영한다"고 화답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후 황 대표의 출마 선언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대표가 선거 견인을 위해 종로에 출마 하는 것 자체가 수도권의 우리당 붐을 조성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늦었지만 고뇌에 찬 결단에 당원으로서 감사드린다"며 "빤드시 승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여당은 "정정당당한 승부를 기대한다고 말하는 반면 떠밀리듯 나가는 모양새라는 비판은 면치 못할 것"이라는 의견을 냈다.

더불어민주당은 황 대표의 종로 출마 선언에 "국민 삶에 대한 희망과 비전을 보여주는 정정당당한 승부를 기대한다"며 "오랜 장고 끝에 종로 출마를 결심했으나 당 안팎과 언론 등의 비판에 쫓겨 떠밀리듯 마지못해 나가는 모양새라는 비판을 면키는 어려울 듯싶다"고 밝혔다.

그동안 황 대표에 대해 당 안팎에선 "몸 사린다" "겁쟁이" 심지어 공관위에서는 "황교안 일병 구하기" 등 날 선 비판이 이어졌었다. 그러나 그가 험지 출마를 선언하자 침체되있던 한국당 내 분위기는 180도 반전했다.

오는 4·15 총선 종로에서 이낙연·황교안 빅매치가 성사되면서 전국민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