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마스크 매점매석 및 불공정 행위' 잡겠다
정부, '마스크 매점매석 및 불공정 행위' 잡겠다
  • 윤민석 기자
  • 승인 2020.02.05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부총리 "누구든 매점매석 행위 신고 가능"
"불법, 불공정 행위 근절 시킬 것"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및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2.05.[사진=뉴시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및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2.05.[사진=뉴시스]

정부가 5일 신종코로나 확산 예방과 관련해 마스크나 손 소독제의 국외 대량 반출을 차단하겠다는 대책을 내놓으면서 매점매석 행위 등 불공정 행위에 강력하게 대응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대책회의에서 신종 코로나 대책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대량의 마스크나 손 소독제를 1000개 또는 200만원을 초과해 국외로 반출할 경우, 간이 수출절차가 아닌 정식수출절차로 전환해 국외 대량 반출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며 "수출심사 때 매점매석이 의심된다면 통관을 보류하고 고발을 의뢰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앞으로 누구든 매점매석 행위를 인지한 경우 신고할 수 있으며 식약처와 각 시도에서 법 위반 여부를 확인 후 각 절차에 따라 고발 등의 조치를 취하게 된다"며 "국민 안전을 볼모로 한 불법, 불공정 행위를 근절시키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