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확진자 2명 증가, 18번 환자→16번 환자의 딸
'신종코로나' 확진자 2명 증가, 18번 환자→16번 환자의 딸
  • 윤민석 기자
  • 승인 2020.02.05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지병원 선별진료소 관계자들이 5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17번째 확진자가 입원한 경기 고양시 명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2020.02.05.[사진=뉴시스]
명지병원 선별진료소 관계자들이 5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17번째 확진자가 입원한 경기 고양시 명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2020.02.05.[사진=뉴시스]

질병관리본부가 5일 국내 신종코로나 확진 환자가 2명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현재 국내 신종 코로나 확진 환자는 16명에서 18명으로 증가했다.

질본이 발표한 17,18번째 확진 환자 중 17번째 환자는 38세 한국인 남성으로 
컨퍼런스 참석차 지난달 18일~24일 싱가포르를 방문했었다. 이후 행사 참석자 중 확진 환자(말레이시아)가 있다는 연락을 받고 이달 4일 직접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료 후 검사를 받았으며 5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현재 경기 고양시 명지병원에 입원 중이다.

18번째 환자는 21세 한국인 여성으로 지난 4일 16번째(42세 여성, 한국인)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의 딸이다. 검사결과 양성으로 확인되며 현재 전남대병원에 입원한 상태다.

지난 4일 확인된 16번째 확진자는 태국 방콕과 파타야를 여행하고 지난달 19일 입국한 후 25일 저녁부터 증상이 나타나자 이달 2일까지 치료를 받았다. 그러나 증상이 호전되지 않자 3일 전남대학교 병원을 찾았다. 화진자로 확인된 건 16일만인 지난 4일이었다. 

질본은 "추가 확진 환자들에 대해 현재 역학조사 및 방역조치가 진행중"이라고 밝히며 "역학조사 정보가 확인되는 대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