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부터 中방문 외국인, 입국 전면 금지...확산 경로 원천 차단
4일부터 中방문 외국인, 입국 전면 금지...확산 경로 원천 차단
  • 유희준 기자
  • 승인 2020.02.03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대응 확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2020.02.02.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대응 확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2020.02.02.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일 "신종 코로나가 확산되고 있는 중국 위험지역에서의 입국을 제한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전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계장관회의에서 "2월 4일, 0시부터 중국 후베이성을 14일 이내 방문 하거나 체류한 적이 있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 국민의 경우에는 입국 후 14일간 자가 격리하겠다. 제주특별자치도와 협의 하에 제주특별법에 따른 무사증 입국제도를 일시적으로 중단하겠다"고도 밝혔다.

정 총리는 바이러스가 확산될 수 있는 경로를 더 촘촘하게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어 밀접촉자와 일상접촉자 구분 없이 접촉자 전체에 대해 자가격리를 실시하는 등 근로자에 대해선 중국을 다녀온 경우 14일간 업무에서 배제하는 조치도 취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최근 급격히 증가한 마스크 수요에 대해서도 수급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해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 총리는 "정부는 현재 위기경보 단계인 경계상태를 유지하되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에 준해 총력 대응하겠다"며 "현재 보건복지부 장관이 책임자로 되어 있는 대응 체제를 실질적으로 총리가 직접 나서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