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구 세습 논란' 문 의장 아들 문석균 "총선 출마 포기한다"
'지역구 세습 논란' 문 의장 아들 문석균 "총선 출마 포기한다"
  • 유희준 기자
  • 승인 2020.01.23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의원 세습논란'을 받아오던 문희상 국회의장 아들 문석균 더불어민주당 경기 의정부갑 상임부위원장이 23일 총선 출마를 포기했다.

문 부위원장은 이날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미련 없이 제 뜻을 접으려 한다"며 "아쉬움은 남지만 이 또한 제가 감당해야 할 숙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부터가 다시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정진하겠다"며 "성원해 준 모든 분, 특히 의정부 시민과 당원 여러분께 감사하고 송구한 마음 표현할 길이 없다"고 덧붙였다.

문 부위원장은 문희상 의장이 6선을 연임해온 의정부갑에 출마하기 위해 '북 콘서트'를 개최하고 예비후보 등록을 하는 등 4·15 총선을 겨냥한 활동을 해왔다.

그러나 아버지의 지역구에서 출마하겠다고 하면서 '세습논란'에 중심에 섰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번 선거에 (문석균 부위원장)출마로 인해 당 전체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판단 등 다양한 상황을 고려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면 돌파 의지를 가졌던 본인으로서 쉽지 않은 선택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