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자력연구원서 '방사성 물질 누출 사고' 이미 하천·토양에 스며들어
한국원자력연구원서 '방사성 물질 누출 사고' 이미 하천·토양에 스며들어
  • 윤민석 기자
  • 승인 2020.01.22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대전 유성구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방사성 물질이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확인돼 현재 조사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원안위는 "원자력연구원에서 인공방사성핵종인 세슘 137, 세슘 134, 코발트60 등이 자연증발시설에서 주변 우수관으로 방출됐다고 21일 보고 받았다"며 현재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사건 조사팀이 이를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원자력연구원은 지난해 12월 30일 연구원 정문 앞 하천 등에서 토양 시료를 채취, 이를 분석한 결과 1월 6일 이 시료에서 방사능 농도의 일시적 증가 현상을 확인했고 이에 대한 원인을 찾기위해 조사를 진행해 왔었다.

최근 3년간 이곳의 세슘137 핵종의 평균 방사능 농도가 0.432 Bq/kg 미만이었지만 이 조사에서 약59배 정도 치솟은 25.5 Bq/kg 인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원 조사에서는 이 시설 주변의 하천 토양에서 세슘137 핵종의 방사능 농도가 최고 138 Bq/kg인 것으로 확인됐다. 원안위는 자연증발시설이 이번 사고의 원인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현재 KINS 조사팀은 자연증발시설 주변을 발원지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중에 있다. 또한 환경영향평가와 모든 시설에 대한 점검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