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조국 그만 놓아주자"...檢수사에도 변함없는 '조국 사랑' 눈길
文대통령 "조국 그만 놓아주자"...檢수사에도 변함없는 '조국 사랑' 눈길
  • 유희준 기자
  • 승인 2020.01.14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2020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 참석해 질문자를 지목하고 있다. 2020.01.14.[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2020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 참석해 질문자를 지목하고 있다. 2020.01.14.[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이 본 조국은 어떤 사람이냐, (검찰 수사와 언론 의혹 제기에도 불구)끝까지 임명을 밀어붙인 배경을 허심탄회하게 말해달라"는 질문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공수처법과 검찰개혁, 검경 수사권 조정안의 통과에 이르기까지 조국 전 장관이 민정수석으로서, 그리고 법무부 장관으로서 했던 기여는 굉장히 크다고 생각한다"며 "그분(조 전 장관)의 유무죄는 수사나 재판 과정 통해서 밝혀질 일"이라고 답했다.

또한 "그 결과와 무관하게 이미 조국 전 장관이 지금까지 겪었던 고초, 그것만으로도 저는 아주 크게 마음에 빚을 졌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국민들께도 호소하고 싶다"며 "이제는 조국 전 장관을 놓아주자"라고 말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유무죄는 재판 결과에 맡기자"며 "그분(조 전 장관)을 지지하든 반대하든 분이든, 이제 그 문제를 둘러싼 갈등은 끝냈으면 좋겠다. 그런 말씀을 국민께 드리고 싶다"는 말로 조 전 장관 질문에 대한 답변을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