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與, 비판보다 '벌거벗은 임금님' 진의를 보길
한국당 "與, 비판보다 '벌거벗은 임금님' 진의를 보길
  • 유희준 기자
  • 승인 2019.10.28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은 28일 문재인 대통령을 '벌거벗은 임금님'으로 패러디한 만화 영상이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 "부디 비판보다 자성을 앞세워, 전래동화를 토대로 한 '벌거벗은 임금님' 동영상의 내용과 진의를 보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창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 "야당의 진심, 국민의 진심에는 눈을 닫고 보고 싶은 것만 향하는 '돼지의 눈'을 버리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벌거벗은 임금님'이란 전래동화는 권력 앞에 진실을 이야기하지 못하는 어리석은 모습, 민심을 외면한 채 듣기 좋은 말만 듣는 위정자에게 깨달음을 주기 위한 교훈을 담고 있다"며 "'벌거벗은 임금님'이란 오른소리가족 동영상은 더불어민주당처럼 욕설도, 모욕적 표현도 아닌 국민 모두가 알고 있는 전래동화를 소재로 한 내용의 동영상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기본적이고 상식적인 선의 쓴소리마저 여당과 청와대가 나서서 '천인공노'라는 비난을 가하며 표현의 자유에 재갈을 물리려 드는가"라며 "아무래도 '부처님의 눈과 돼지의 눈'이라는 무학대사의 고사가 생각나게 하는 언행들이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여당과 청와대는 자유한국당이 공개한 문재인 대통령의 '벌거벗은 임금님' 패러디 영상에 대해 "천인공노할 내용", "상대 깎아내려 자신 드높이는 것"이라며 분노했다. 바른미래당도 "비판에도 품격을 지켜야한다"고 쓴소리를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