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버닝썬 의혹' 서울경찰청 압수수색…본청 불발
검찰, '버닝썬 의혹' 서울경찰청 압수수색…본청 불발
  • 유희준 기자
  • 승인 2019.09.27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경찰총장'이라 불리며 클럽 '버닝썬' 측과 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윤모 총경 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검찰이 서울지방경찰청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27일 검찰과 경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박승대)는 이날 서울지방경찰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치안지도관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수사관 등을 투입해서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윤 총경은 사건이 불거진 이후 대기 발령 상태였다가 이후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전보된 것으로 파악됐다.

애초 검찰은 이날 오전 윤 총경이 인사담당관으로 근무했던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 대한 압수수색도 시도하려 했다. 검찰의 압수수색 대상에는 인사 및 법무 쪽 관련 부서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검찰은 압수수색 영장 범위 및 대상과 관련해서 경찰과 이견이 있었고, 이에 따라 관련 자료를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경은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의 사업 파트너인 유인석(34) 전 유리홀딩스 대표와 연결돼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윤 총경을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송치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지난 7월 윤 총경과 유 전 대표를 연결해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코스닥 상장사 큐브스(현 녹원씨엔아이) 전 대표를 구속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윤 총경은 지난 2015년 큐브스의 주식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 7월 횡령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정모 전 대표 수사를 위해 녹원씨엔아이 파주 본사와 서울사무소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어 지난 16일 정 전 대표를 체포한 뒤 구속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