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0.04%→0.21% 급등…잠실 주공·역삼 우성 강세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0.04%→0.21% 급등…잠실 주공·역삼 우성 강세
  • 유민준 기자
  • 승인 2019.09.20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이 2주 연속 올랐고, 상승폭도 대폭 확대됐다. 10월로 예상되던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 시점이 부처 간 이견으로 더 늦춰질 가능성이 제기된 데다, 한국은행의 연내 기준금리 추가 인하 기대감도 확산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됐다.

2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 대비 0.07% 오르며 14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은 최근 9주간 0.10%→0.09%→0.08%→0.09%→0.04%→0.02%→0.02%→0.05%→0.05%→0.07%를 보였다. 재건축 아파트값 상승률이 0.21%로 전주(0.04%) 대비 크게 확대됐다. 일반아파트는 0.05% 올랐다.

송파구(0.20%)가 25개 자치구 가운데 가장 많이 올랐다. 송파는 잠실동 주공5단지와 우성1,2,3차가 500만~2000만원, 신천동 장미1~3차가 1000만~3000만원 뛰었다. 이어 ▲강남(0.14%) ▲강동(0.14%) ▲양천(0.10%) ▲성북(0.09%) ▲용산(0.08%) ▲관악(0.07%) ▲동작(0.05%)의 순으로 많이 상승했다. 강남은 개포동 주공1단지가 4500만~5500만원, 도곡동 역삼우성이 2500만~3000만원 올랐다.

신도시(0.02%)는 ▲동탄(0.05%) ▲위례(0.05%) ▲판교(0.04%) ▲광교(0.04%) ▲중동(0.03%) ▲평촌(0.01%) 순으로 상승했다. 동탄은 청계동 동탄2신도시센트럴푸르지오와 동탄역더샵센트럴시티가 500만원 올랐다. 위례는 창곡동 위례자연앤센트럴자이와 위례호반베르디움이 250만~500만원 상승했다. 판교는 삼평동 봇들마을4·7단지, 운중동 산운13단지 휴먼시아데시앙이 500만~1000만원 올랐다.

경기·인천(0.01%)은 ▲과천(0.06%) ▲안양(0.06%) ▲성남(0.05%) ▲광주(0.05%) ▲광명(0.04%) 순으로 상승했다. 안성(-0.06%), 평택(-0.05%), 이천(-0.05%), 고양(-0.02%) 등은 하락했다. 과천은 별양동 주공4단지가 1500만원 올랐다. 안양은 호계동 평촌더샵아이파크, 석수동 석수LG빌리지가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윤지해 수석연구원은 "미국과 유럽 등 주요 선진국이 기준금리를 인하하면서 저금리 유동성 효과가 국내 주택시장에도 유입되는 분위기"라며 "한국은행의 추가 금리인하 기대감도 커지고 있고,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이 지연될 것으로 예상돼 서울을 중심으로 가격 상승세가 이어질 조짐"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