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청와대 앞에서 삭발 감행…"투쟁 계속 마지막 통첩"
황교안, 청와대 앞에서 삭발 감행…"투쟁 계속 마지막 통첩"
  • 유민준 기자
  • 승인 2019.09.16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한 항의 차원으로 삭발을 감행하면서 "저는 저의 투쟁을 결단코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5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가진 삭발식에서 "저는 오늘 제1야당의 대표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에 항거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오늘 참으로 비통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과 조국의 사법유린 폭거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은 국민들의 고통을 외면했다"고 비판했다.

또 "국민들의 분노와 저항을 짓밟고 독선과 오만의 폭주를 멈추지 않았다"며 "범죄자 조국은 자신과 일가의 비리, 그리고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돕기 위해서 사법 농단을 서슴치 않았다"고 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더 이상 국민의 뜻을 거스르지 마시라"며 "그리고 조국에게 마지막 통첩을 보낸다.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와라! 내려와서 검찰의 수사를 받으라!"고 외쳤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려면 국민 여러분들께서 함께 싸워주셔야 한다. 지금은 싸우는 길이 이기는 길"이라며 국민들에게도 대정부 투쟁을 지지해줄 것을 호소했다.

황 대표는 "저 황교안, 대한민국을 지키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지키기 위해서 저의 모든 것을 다 바치겠다"면서 "이 싸움에서 이겨내고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기 위해서는 국민 여러분들께서 함께해 주셔야 한다. 제가 모든 것을 걸고 앞장서서 이겨내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