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공화당, 천막 3동 기습설치…이번엔 '조국 반대'
우리공화당, 천막 3동 기습설치…이번엔 '조국 반대'
  • 유민준 기자
  • 승인 2019.09.09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우리공화당이 또 광화문광장에 무허가 천막을 설치했다. 이번엔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는 취지다.

9일 우리공화당 등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8일 오후 10시30분께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천막 3개동을 설치했다. 이는 지난달 5일 '태풍 안전 문제'로 광장 천막을 자진 철거, 세종문화회관 앞으로 이동한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우리공화당은 천막에 '죽창조국의 조로남불 국민 능멸입니다' 등의 문구도 함께 내걸었다.  

 지난 5월10일 우리공화당은 2017년 3월10일 당시 박근혜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에서 경찰 등과 충돌해 사망한 박 대통령 지지자들을 추모하겠다며  처음 천막을 설치했다.

이후 이들은 광화문광장과 청계광장 등에 설치와 철거를 반복하는 중이다.

서울남부지법 민사합의51부(부장판사 반정우)는 지난 7월25일 서울시가 우리공화당을 상대로 신청한 '점유권 침해 금지 가처분'과 관련해 "신청을 각하한다"고 결정한 바 있다.

재판부는 결정문에서 "우리공화당이 설치한 천막 등 시설물은 간접강제가 아니라 대체집행으로 집행돼야한다"고 적시했다.

서울시가 강제퇴거 권한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광화문광장 천막 문제를 민사소송으로 해결할 게 아니라 임의로 제거할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