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울먹이며 "여배우 스폰서·딸 포르쉐등 가짜뉴스 도를 넘었다."
조국, 울먹이며 "여배우 스폰서·딸 포르쉐등 가짜뉴스 도를 넘었다."
  • 유민준 기자
  • 승인 2019.09.02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일 "제가 어떤 여배우의 스폰서라고 한다. 제 딸 아이가 포르쉐를 타고 다닌다고 한다"며 "이 경우 제가 어떻게 하라는 것인가. 저 만이 아니라 그 여배우는 어떻게 되는 것인가. 이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눈시울을 붉히며 "너무 쉽게 확인될 수 있는 사안들이 많다. 그 많은 사안에 대해 저와 관련된 것은 부분적으로 허위가 있더라도 공직자인 공인에 대해 언론이 비판할 수 있고 검증해야 된다고 본다"며 "하지만 도를 넘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는 이날 간담회에서 조 후보자가 모두발언을 통해 "허위사실 공격을 멈춰 달라"고 발언한데 대해 구체적으로 억울한 것을 몇 가지 꼽아달라는 기자 질문에 대한 답변이다. 

조 후보자는 떨리는 목소리로 "게다가 그것이 제 딸 아이와 관련됐을 때 너무 힘들다"며 "어느 언론사인지 모르겠는데 지금 제 딸아이가 혼자 사는데 밤 10시 심야에 오피스텔 앞에 남성 기자들이 문을 두드린다고 한다. 제 아이가 벌벌 떨며 안에 있다. 그렇게 생활하는 게 맞습니까. 부탁드린다"고 이어갔다.

그는 "언론 취재과정에서 완벽한 자료를 취합할 수 없어 기사 내 허위가 포함될 수 있다고 본다. 감수하겠다"며 "그런데 애초부터 명백한 허위사실을 알면서도 고의로 그런 비판을 하고 공격을 하는 것은 정말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