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조국, 사태책임져야” 검찰수사 촉구 특검·국조까지 불사태세
野 “조국, 사태책임져야” 검찰수사 촉구 특검·국조까지 불사태세
  • 유희준 기자
  • 승인 2019.08.23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대표[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대표[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등 야권이 지난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비난의 수위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사정기관이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그동안 드러난 의혹들과 고소·고발에 대해 “검찰의 엄정한 수사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필요하다면 특검, 국정조사 등을 통해서라도 책임을 묻겠다”고 말해 파장을 예고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은 정의와 개혁을 외치면서 특권층을 공격해왔다. 그런데 정작 자신은 온갖 기득권과 특권을 누리면서 살아왔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을 살펴보면 조국 후보자의 딸은 논문 특혜까지 받았다. 고3 여름방학 한 달 동안 서울, 공주, 일본을 오가면서 한꺼번에 3개의 특혜 스펙까지 쌓은 걸로 드러나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황 대표는 이에 대해 “후보자 부인 대학동기 공주대 교수가 인턴기간 같이 했고, 후보자 동기 서울대 교수의 도움으로 물리학회상까지 받았다. 의전원 시험 당시 부산대에 전화 걸어 사실상 딸의 응시를 알렸다는 증언까지 나왔다”고 지적했다. 

또 황 대표는 “평범한 보통 학생들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특혜를 누린 것”이라며 “결국 부모가 쌓아준 스펙으로 대학 가고 의전원을 갔고 어려운 학생들이 받아야 할 장학금까지 가로챘다. 이것이 그렇게 본인이 비난하던 특권 세습이 아니고 무엇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그런데도 조국 후보자는 가짜뉴스라는 변명만 늘어놓고 있다. 무엇이 가짜뉴스라는 건지 말해보라”면서 “추상적인 말로 국민을 현혹하지말고 구체적으로 우리가 얘기하는 무엇이 가짜뉴스인지 밝히라”고 촉구했다. 

이어 “청와대는 의혹이 부풀려졌다고 주장하면서 임명을 강행할 기세”라며 “뭐가 어떻게 부풀려졌다는 것인지 국민 앞에 명명백백하게 밝혀보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또 황 대표는 “민주당 의원들은 누구나 접근할 수 있는 보편적 기회라면서 조국 후보자 딸이 누린 특혜를 기회로 왜곡하고 있다. 참 황당한 논리”라고 지적했다. 
뿐만 아니라 황 대표는 “청문회부터 열자는 청와대와 여당의 주장은 청문회 하루만 넘기면 임명을 강행하겠다고 하는 꼼수와 다름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