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2 19:08 (목)
외교부 "크로아티아서 한국인 관광객 부녀 사망한 채 발견"
외교부 "크로아티아서 한국인 관광객 부녀 사망한 채 발견"
  • 유민준 기자
  • 승인 2019.08.12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로아티아 크르카국립공원. 


크로아티아의 한 국립공원에서 부녀 사이인 한국 관광객이 사망한 채 발견됐다.

12일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3시40분(현지시간, 우리시간 오후 10시40분)쯤 크로아티아 시베니크 인근 크르카 국립공원 내 크르크강 목재 다리 50m 지점에서 우리국민 관광객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사망한 우리 국민은 50대 남성과 20대 여성으로 부녀 지간이며 프랑스 관광객이 신고했다.

주크로아티아 대사관은 사건 인지 즉시 관할 시베니크-크닌 지방경찰청에 연락해 사망자가 우리 국민임을 확인하고 당국에 신속한 조사를 요청한 후 해당 사실을 가족에게 통보했다.

또 스플리트 지역에 파견 근무 중인 우리 경찰청 소속 경찰관을 시신이 안치된 시베니크 종합병원에 파견해 확인해 본 결과, 주재국 경찰은 정확한 사망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12일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국과 크로아티아가 체결한 관광시즌 치안협력 양해각서에 따라 우리 경찰 6명이 7월~ 8월 두 달 간 한국인 관광객 보호를 위해 자그레브, 두브로브니크, 스플리트에 파견돼 있다.

외교부 및 주크로아티아대사관은 향후 주재국 관계기관과 협력하여 현지 입국 예정인 사고자 가족에 대한 편의 제공, 장례절차 및 국내 이송 등 필요한 영사조력을 지속 제공 예정이다.

크로아티아 경찰은 한국인 관광객 부녀가 크르카 국립공원 내 스크라딘스키 폭포 인근에서 익사했다는 신고를 받았다고 현지 매체들은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