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2 19:08 (목)
시민단체, '버닝썬 폭로' 김상교 협박 유튜버 등 고발
시민단체, '버닝썬 폭로' 김상교 협박 유튜버 등 고발
  • 유민준 기자
  • 승인 2019.08.12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닝썬 폭행' 신고자 김상교씨(29)[사진=뉴스1]


경찰이 '버닝썬' 사건의 최초 신고자 김상교씨(29)를 협박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인스타그램 유명인·유튜버 등에 대한 수사를 벌일 계획이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폭로 전문' SNS(사회관계망 서비스) 계정 운영자 A씨와 B씨, 유튜브 채널 운영자 C씨, 제보자 D씨 등 4명에 대해 허위사실유포·협박 등으로 고발한 고발장을 이달 초 접수했다고 12일 밝혔다. 고발장은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가 냈다.

A씨 등은 김씨에게 접근해 김씨가 임블리 등 유명 인플루언서 등을 공격해달라는 요청을 거부하자 "조폭 오빠들과 친한데 3000만원이면 조선족(중국동포)을 섭외해서 사람 죽이는 것은 너무 쉽다"는 식으로 김씨를 협박했다.

서민민생대책위는 이들이 김씨에게 사적인 관계를 요구하며 전화를 받을 때까지 수십통의 전화를 하는 한편, 가짜뉴스를 만들어 카카오톡 등 메신저와 유튜브 등을 통해 유포한 혐의도 고발장에 적시했다.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국민의 알권리와 적폐청산이라는 명분을 내세워 기관, 국민, 언론을 기망하는 가짜뉴스와 악성댓글에는 책임이 따른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또 "사회가 갖는 최소한의 윤리마저 송두리째 흔들어버리고 있는 잘못된 관행을 더 간과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7월 자신과 어머니, 여동생에 대한 신변보호 요청을 했다. 김씨는 당시 SNS에 본인을 비판하는 사람들에게 위협을 느껴 신변보호를 요청했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