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2 19:08 (목)
외교부 "필요시 日 여행경보 조치도 검토 계획"
외교부 "필요시 日 여행경보 조치도 검토 계획"
  • 유희준 기자
  • 승인 2019.08.06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 [사진=뉴스1]

외교부는 6일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가 일본 지역으로의 여행 규제 조치 필요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 "여행경보 관련조치도 검토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앞으로도 우리 국민 안전 확보를 위해 필요한 경우에는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 산 안전공지게재, 추가적 안전문자 발송, 여행경보발령 등 조치를 검토해나갈 예정"이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날 앞서 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위는 방사성 물질 검출 등을 언급하며 일본으로의 여행 규제 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정부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또 전일부터 일본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일본 내 혐한 집회·시위 장소에 방문을 자제하고 신변안전에 유의하라'는 내용의 안전문자 발송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날 김인철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일본 고위 관리의 잇단 무책임한 발언에 대해선 "깊은 유감을 표하고자 하며 강력히 항의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상대국 국가원수에 대한 일국의 책임있는 정부 고위인사의 언급으로는 국제예양과 상식에 전혀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전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정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적반하장" 발언에 대해 "한국 측의 일본에 대한 과잉된 주장은 전혀 맞지 않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지난 2일 한국을 화이트국가(수출우대 조치 대상국)에서 배제한 일본 정부의 결정과 관련, 문 대통령이 "가해자인 일본이 적반하장으로 오히려 큰소리치는 상황을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말한 데에 대한 반응이다.

아울러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일본 외무성 부(副) 대신(부장관)은 지난 3일 BS후지 프로그램에서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등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응 조치 발표에 대해 "품위 없는 말을 썼으며 비정상이다"라거나 "일본에 대해 무례하다"라고 비난한 바 있다.

이날 김 대변인은 "특히 한일관계를 관리해나가야 하는 고위 외교 당국자의 발언으로서는 무책임하기까지 한 발언으로 생각이 된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일본 최대 규모의 국제 예술제에 전시중인 '평화의 소녀상'이 일부 정부의 압박에 의해 철거된 것에 대해선 "피해자들의 상처치유와 명예회복에 반하는 행위로 매우 유감스러울 수밖에 없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김인철 대변인은 "이 문제에 대해서는 그 누가 됐건 일본 측에서 국제 보편 기준에 따라서 진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역사를 직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