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2 19:08 (목)
국회, 5조8300억 추경 오늘 본회의 처리 여야 합의
국회, 5조8300억 추경 오늘 본회의 처리 여야 합의
  • 유민준 기자
  • 승인 2019.08.02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왼쪽부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을 갖고 있다. [사진=뉴스1]


여야는 2일 추가경정예산(추경) 규모를 5조8300억원으로 잠정합의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인 김재원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추경 총액은 5조8300억원으로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당초 정부는 6조7000억원 규모로 추경안을 편성했지만 여야의 줄다리기 끝에 결국 8700억원이 삭감된 셈이다.

정부는 재해재난 복구 및 예방 예산 2조2000억원, 경기 대응 및 민생 지원 예산으로 4조5000억원을 편성한 후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예산 2732억원을 추가했다.

여야가 수출규제 대응 예산을 처리하기로 하면서 추경 심사가 예상보다 순조롭게 이뤄지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됐지만 경기 대응 예산을 놓고 이견이 불거져 심사가 진통을 겪었다.

6조원이 마지노선이라는 더불어민주당의 입장과 적자국채 발행 규모가 3조6000억원인 만큼 이것을 최대한 줄여야만 된다는 야당의 입장이 팽팽히 맞선 것이다. 이후 여야 간의 논의 끝에 추경안은 결국 5조8300억원 규모로 결정됐다. 또한 추경안의 적자국채 발행 규모는 3조3000억원으로 결정했다.

여야는 이날 오전 본회의를 열어 추경안을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여야가 정확한 본회의 일정에 합의하지 못하고 있고, 본회의에 앞서 열리는 예결위에서의 처리 일정도 다소 유동적이다.

여야는 추경안 총액에는 합의했지만 세부내역을 놓고 증·감액을 조정할 계획이다. 따라서 예결위에서 이를 놓고 진통을 겪을 경우 시간이 다소 지연될 가능성이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추경을 처리할 수 있는 타임스케쥴이 안나오고 있다"고 했으며 나경원 원내대표도 "(여당에서 얘기하는) 9시 본회의는 합의한 적이 없다"면서 "예결위가 마무리가 되는대로 (처리할 것)"이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