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2 10:22 (월)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市의 무리한 수계전환 원인"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市의 무리한 수계전환 원인"
  • 유희준 기자
  • 승인 2019.06.18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돗물을 튼 지 10분만에 새까맣게 변하는 필터[사진=뉴스1]

 


정부가 20여일간 이어지고 있는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의 원인을 인천시의 무리한 수계전환에 따른 것으로 보고 이달 말부터 순차적으로 해당 지역에 수돗물 정상공급을 실시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지난달 30일부터 발생한 인천 수돗물 적수 사고에 대한 정부원인조사반의 중간 조사결과를 18일 발표했다.

환경부는 이번 사고가 공촌정수장에 원수를 공급하는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이 전기점검으로 가동이 중지됨에 따라 인근 수산·남동정수장 정수를 수계전환하는 과정에서 당초 자연유하방식이 아닌 역방향으로 공급하면서 발생했다고 결론내렸다.

역방향 수계전환시 관흔들림, 수충격 부하 등의 영향을 고려해 정방향 수계전환보다 유의해 충분한 시간을 갖고 이물질 발생여부를 확인한 후 정상상태가 되었을 때 공급량을 서서히 늘려나가야 한다.

하지만 조작과정에서 역방향으로 유량을 두배 이상 증가시키면서 유속도 역방향으로 2배 이상 증가해 관벽에 부착된 물때가 바닥 침적물과 함께 검단·검암지역으로 공급돼 초기 민원이 발생됐다는 것이다.

이어 5시간 후 공촌정수장이 재가동될 때 기존 공급방향으로 수돗물이 공급되면서 관로 내 혼탁한 물이 영종도 지역으로까지 공급됐다고 설명했다.

또 이 과정에서 인천시는 상수도 수계 전환시 국가건설기준에 따라 사전에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에 대한 대책을 수립하도록 돼 있지만 각 지역별 밸브 조작 위주로만 계획을 세우는데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

탁도계 고장으로 정확한 탁도 측정이 이뤄지지 않은 점도 붉은 수돗물 사태 장기화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 원인조사단은 탁도계 고장으로 정확한 탁도 측정이 이루어지지 않아 공촌정수장 정수지와 흡수정이 이물질 공급소 역할을 했으며 정수지 및 흡수정의 이물질이 사고발생 이후 정수지->송수관로->급배수관로->주택가로 이동해 사태 장기화를 초래했다고 밝혔다.

정부와 인천시는 공촌정수장 정수지의 이물질 제거를 시작으로 송수관로, 배수지 등에 대한 배수작업을 실시해 이달 29일까지 수돗물 공급을 정상화한다는 방침이다. 또 사고징후를 실시간으로 감시·예측하는 시스템을 도입하고 상수관망 유지관리 개선 종합 계획을 수립하는 재발방지 대책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