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2 10:22 (월)
삼바 증거인멸 속도전…검찰, ‘수사-법정 공방’ 투트랙
삼바 증거인멸 속도전…검찰, ‘수사-법정 공방’ 투트랙
  • 조성준 기자
  • 승인 2019.06.18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증거인멸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투트랙으로 진행하며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은 증거인멸 지시와 관련해 윗선 수사와 함께 기소한 삼성 임원들에 대한 재판도 진행하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부장판사 소병석)는 18일 오전 10시 증거인멸교사 및 증거인멸 등 혐의로 기소된 삼성전자 사업지원 TF(태스크포스) 백모 상무와 보안선진화 TF 서모 상무에 대한 1차 공판준비기일을 진행한다.

아울러 같은 혐의를 받는 바이오로직스 보안 실무 담당 직원 안모씨 사건과 바이오로직스의 자회사 바이오에피스 임직원인 양모 상무와 이모 부장 사건도 동시에 진행한다.

재판부는 준비기일에서 검찰의 공소 요지를 들은 뒤 이에 대한 백모 상무 등의 입장을 확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향후 정식 재판에서 조사할 증인 등을 정리하는 등 심리계획을 세울 것으로 전망된다. 재판에 넘겨진 이들이 바이오로직스 증거 인멸 혐의로 묶이는 만큼 병합해 진행할 가능성도 있다.

백 상무와 서 상무는 바이오로직스와 자회사인 바이오에피스 임직원들이 검찰 수사에 대비하기 위해 회사 직원의 컴퓨터 및 휴대전화 등에 담겨 있는 자료를 삭제하거나 숨기는 등 증거를 인멸하는 과정을 지휘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안씨는 이 과정에서 바이오로직스 공용서버를 빼돌리고, 직원들의 컴퓨터 및 휴대전화에 담긴 자료를 삭제하는 등 증거를 인멸한 혐의를 받는다.

양 상무와 이모 부장도 증거를 인멸하거나 위조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또 금융당국 조사 과정에서 요청받은 자료를 위조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분식회계 과정을 숨기기 위해 삼성이 그룹 차원에서 광범위하고 조직적인 증거인멸에 나섰다고 의심하고 관련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