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17:38 (수)
靑 "버닝썬 VIP룸 6인 수사 청원 답변, 한 달 연기…수사 진행 중"
靑 "버닝썬 VIP룸 6인 수사 청원 답변, 한 달 연기…수사 진행 중"
  • 박동수 기자
  • 승인 2019.06.10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클럽 버닝썬 VIP 방에서 여성들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이들에 대한 수사를 요청하는 국민청원과 관련해 청와대가 한 달간 답변을 연기하겠다고 10일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으로 청원 답변을 한 달간 연기하니 양해 부탁드린다"고 했다.

지난 4월11일 '버닝썬 VIP룸 6인을 수사해 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게시글은 청원 마감 한달 전인 지난달 11일 21만3327명을 기록하며 답변 기준을 충족했다.

정부나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한 달 내 20만명의 동의를 받은 청원글에 대해 한 달 내 답변하도록 돼 있다. 이번 청원글은 오는 11일까지 답변해야 했다.

청원인은 "수사가 개시되지 않은 부분이 있어 이 글을 통해 알리고자 한다"며 "그것은 바로 버닝썬의 VIP룸에서 여성들에게 속칭 물뽕을 먹인 후 윤간한 이들에 대한 수사"라고 적었다.

이어 "최소한 참고인 신분으로라도 그들에 대한 조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버닝썬 사건 관련 최초 고발 내용은 폭행이었으나, 조사 과정에서 음란물과 관련된 범죄 및 세금포탈에 대한 수사로까지 확대됐음에도, VIP 룸에 있었던 6인에 대해서 수사가 없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마약 사용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그것이 상식"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