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17:38 (수)
곽상도 "文대통령 딸 감사 안하는 감사원"
곽상도 "文대통령 딸 감사 안하는 감사원"
  • 김준영 기자
  • 승인 2019.06.05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딸 문다혜씨 가족의 해외이주 의혹과 관련해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감사원의 태도를 비판했다.

곽 의원은 5일 "감사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딸 가족의 해외이주 의혹 관련 공익감사를 실시하지 않기로 했다"며 "감사원이 제 할 일은 하지 않고 청와대 바람에 휘둘린다면 감사원이 존재할 이유가 있는가"라고 밝혔다.

곽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요즘 들어 상식으로 납득되지 않는 일이 곳곳에서 터져나온다"며 "국민세금으로 보호받는 공인인 대통령 딸 가족이 대통령 임기 중 해외로 이주한다는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며 그 과정에서 각종 의혹들이 증폭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적인 영역이라는 등 가당치 않은 이유를 근거로 들었다"며 "문 대통령이 '친인척을 열심히 감시하라' 했으면 사적인 영역도 공적인 영역이 되었고, 대통령령 등 법령에 대통령 친인척 감시가 규정되어 있기 때문에 공적인 영역인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당초 감사 실시 결정 기한인 한 달을 넘기면서까지 국내 굴지의 로펌들에 관련 법률 검토를 의뢰한 것도 결국은 '대통령 딸 구하기'의 일환은 아니었던 것인지 의문부호만 늘어난다"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