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17:38 (수)
독일에서, OECD 59개국 교통장관 한 자리에…
독일에서, OECD 59개국 교통장관 한 자리에…
  • 유민준 기자
  • 승인 2019.05.20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22일부터 3일간 ‘지역통합을 위한 교통연결성’을 주제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교통포럼(ITF: International Transport Forum) 교통장관회의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국제교통포럼(ITF)은 OECD 내에서 교통정책을 담당하는 대표적인 장관급 회의체로 매년 5월 독일에서 교통장관회의를 개최하여 온실가스 감축, 자율주행기술, 국제 교통 네트워크 연결 등 세계 교통 분야의 다양한 담론을 선도하는 글로벌 플랫폼이다.

국제교통포럼(ITF)에는 영국, 독일 등 유럽 44개국과 한국, 미국, 일본, 중국 등 비유럽 15개국이 회원국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회원국으로 활동한 지 13년 만에 첫 의장국을 수임하게 된 것으로 ITF 의장국 수임은 아시아 국가 중 두 번째이다.

이번 국제교통포럼(ITF) 교통장관회의 의제는 ‘지역 통합을 위한 교통 연결성(Transport Connectivity for Regional Integration)’으로 교통 연결성이 지역통합과 경제 사회적 성장, 환경문제 해결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을지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

더불어 각국 장관들이 참석하는 라운드테이블 회의와 공개 세션에서는 교통수단과 기후변화, 새로운 이동성의 거버넌스, 교통·에너지·통신 네트워크를 활용한 연결성 향상 등이 중점적으로 다뤄질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김정렬 2차관은 “올해 의장국으로서 정성껏 마련한 프로그램을 통해 회원국들의 현안과 고민을 나누고 협력방안을 논의하며 모두를 위해 지속가능한 해결방안을 모색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회의의 의제는 연결성이 전 분야를 아우르는 시대의 화두가 된 현 시점에서 ITF차원에서 논의하기에 굉장히 적절한 의제로 생각한다”며 “공동체와 도시가 세계 다른 지역과 통합되고 사회, 경제, 환경적 측면에서 목적이 달성될 수 있도록 교통연결을 어떻게 개선시켜 나갈지에 대해 심도 있는 토론이 이뤄지도록 지켜봐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