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7 20:12 (수)
검찰, 서울경찰청 압수수색…성매매업소 유착 의혹
검찰, 서울경찰청 압수수색…성매매업소 유착 의혹
  • 박동수 기자
  • 승인 2019.05.15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경찰과 성매매업소의 유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서울지방경찰청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외사부(부장 예세민)는 15일 서울경찰청 풍속단속계와 수서경찰서 등지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유흥업소 단속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전직 경찰관인 A씨가 성매매업소를 운영하면서 현직 경찰관들에게 정보를 넘겨받아 단속을 피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A씨와 관련해 현직 경찰관들과 연락을 주고받은 기록을 확인하는 대로 관련자들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최근 태국 여성 불법입국 사건을 송치받아 수사하는 과정에서 A씨가 도피 중 바지사장을 고용해 성매매 업소를 운영해온 사실을 확인했다.

A씨는 서울 강남과 목동 일대에서 태국 여성을 고용해 성매매 업소 여러 곳을 운영한 혐의로 최근 구속됐다.

A씨는 과거 경찰서 근무시절 '룸살롱 황제'로 불린 이경백씨에게 단속정보를 넘겨주고 1억원 이상을 받은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