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7 20:12 (수)
경찰, 패스트트랙 고소·고발 CCTV 분석중 "공정하게 수사하겠다."
경찰, 패스트트랙 고소·고발 CCTV 분석중 "공정하게 수사하겠다."
  • 유민준 기자
  • 승인 2019.05.13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 회의장에서 열린 정개특위 회의에서 선거제 개혁안 패스트트랙이 지정되자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스1]


선거제 개편과 사법제도 개혁 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과정에서 벌어진 국회 내 물리력과 몸싸움 등을 둘러싼 고소·고발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원칙대로 공정하게 수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당시 상황이 담긴 폐쇄회로(CC)TV를 분석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서울남부지검은 지난 8일 국회 패스트트랙과 관련해 고소·고발된 13건 162명에 대해 서울 영등포경찰서에서 수사하도록 지휘했다.

사건을 내려받은 경찰은 사실 관계 파악을 위해 국회 측에 CCTV를 요청해 분석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로 계속해서 CCTV를 받고 있다"면서 "모두 다 받고 내용을 살펴본 후 고소·고발인 조사 일정을 조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해당 사건의 경우 국회법 위반, 특수공무집행방해, 공동상해 등의 혐의가 걸려있는만큼 고소 취하 여부와 관계없이 수사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법과 원칙에 따라 공정하게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말 여·야 의원은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합의한 선거제와 검·경 수사권 조정안 등 검찰개혁 관련 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는 과정에서 격렬하게 대치했다. 이 과정에서 자유한국당이 거세게 반발하면서 고성과 막말, 몸싸움이 오갔고 이후 여·야 의원 간 대규모 고소·고발전이 이어졌다.

민주당과 정의당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등을 국회법 위반과 특수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대거 고발했고, 한국당도 이에 맞서 '공동상해' 등의 혐의로 민주당과 정의당 의원들을 고소·고발했다.

한국당은 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국 민정수석을 모욕 혐의로, 임이자 한국당 의원은 문희상 국회의장을 모욕과 폭행, 성추행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