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2 10:22 (월)
文대통령 "최저임금인상, 공약에 얽매여 인상돼야 하는 것 아니다"
文대통령 "최저임금인상, 공약에 얽매여 인상돼야 하는 것 아니다"
  • 최진희 기자
  • 승인 2019.05.10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내년 최저임금 인상 폭과 관련해 "2020년까지 1만원이라는 공약에 얽매여 그 속도로 인상해야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취임 2주년을 맞아 KBS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폭에 관한 질문에 “결정 권한이 대통령에게 있는 것이 아니고 최저임금위원회에서 독립적으로 결정하게 돼 있어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기 어렵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속도조절 요구에 대해 "올해 최저임금 인상은 어느 정도 속도조절이 됐다고 생각하지만 2년간 꽤 가파르게 인상됐고 긍정적인 측면도 많지만 부담을 주는 부분도 적지 않다. 최저임금위원회가 그런 부분을 감안해서 우리 경제가 수용할 수 있는 적정선으로 판단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 점은 꼭 말씀드려야 할 것 같다"며 "최저임금 인상을 통해 고용 시장 안에 들어와 있는 분들의 급여 등은 굉장히 개선됐다. 저소득 노동자 비중은 역대 최고로 낮아졌고, 1분위와 5분위 노동자의 임금 격차는 역대 최고로 줄어들었다. 임금노동자가구 소득도 높아졌다. 고용보험가입자 수는 52만명이 늘어 고용 안전망 속에 들어온 노동자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고용시장 밖에 있는 자영업자와 가장 아래층에 있던 노동자들의 문제를 함께 해결하지 못한 것은 가슴이 아프다"며 "이런 분들의 어려움을 해소해줄 수 있는 자영업자 대책, 사회 안전망 강화 대책 등이 동시에 진행됐다면 어려움을 덜어드릴 수 있었겠지만 근로장려세제(EITC) 등은 국회 입법 과정을 거쳐야하기 때문에 시차가 생겨 어려움이 생겼다. 정부로서는 송구스러운 점"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