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17:38 (수)
3월 수도권 미분양 물량 36.3% 급증…전국 총 6만2147호
3월 수도권 미분양 물량 36.3% 급증…전국 총 6만2147호
  • 최진희 기자
  • 승인 2019.04.30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3월말 기준 전국 미분양주택이 6만2147호로 전월보다 4.2%(2533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전국의 미분양주택은 6만2147호로 집계됐고 이중 준공 후 미분양은 1만8338호로 전월보다 0.8%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30일 밝혔다.

반면 수도권 미분양 물량은 1만529호로 전월(7727호)보다 36.3%나 급증했다. 서울은 770호로 전월(50호) 대비 1440.0% 급증하며 2016년 3월말(788호) 이래 최근 3년중 가장 많았다.

지난달 인천도 1799호에서 2454호로 36.4% 증가하고, 경기도 5878호에서 7305호로 24.3% 증가했다. 특히 신규 미분양 발생은 늘고, 기존 물량 해소는 둔화되고 있다.

또한 수도권 미분양 신규 증가분은 3525호로, 전월 554호 대비 536.3% 급증했다. 반면 수도권 기존 미분양 해소는 2월 980호에서 723호로 26.2% 감소했다. 준공 후 미분양의 경우 서울·인천이 전월 대비 증가한 반면, 경기는 물량이 소진되는 분위기다.

서울은 같은 기간 2월 39호에서 60호로 53.8% 증가했고, 인천도 같은 기간 467호에서 584호로 25.1% 늘었다. 경기는 2667호에서 2477호로 7.1% 줄었다.

한편 지방은 5만1618호로, 전월(51887호) 대비 0.5% 줄었다. 준공 후 미분양도 같은 기간 1만5319호에서 1만5217호로 0.7% 줄었다.

지역별로는 부산(5296호), 충북(3536호), 경남(1만4824호) 등은 전월대비 소폭 증가한 반면 대전(1475호)이 전월과 같고, 나머지 경북(8262호), 충남(6743호), 강원(5748호) 등은 소폭 감소했다. 준공 후 미분양은 경남(3391호), 경북(3365호), 충남(2747호), 충북(1452호), 전북(982호) 등 순으로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