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0 15:27 (토)
'마약 연루설' 박유천, 법률 대리인 선임
'마약 연루설' 박유천, 법률 대리인 선임
  • 신희철 기자
  • 승인 2019.04.15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출석 기일은 미정
그룹 'JYJ' 멤버 박유천이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씨 사건과 관련해 10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황씨는 유명 연예인 A가 마약 투약을 권유했다고 주장했고 일부에서 박유천을 A로 지목했다. 2019.04.10. [뉴시스]
그룹 'JYJ' 멤버 박유천이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씨 사건과 관련해 10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황씨는 유명 연예인 A가 마약 투약을 권유했다고 주장했고 일부에서 박유천을 A로 지목했다. 2019.04.10. [뉴시스]

남양그룹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의 마약 투약 의혹과 관련, 그룹 'JYJ' 멤버 겸 배우 박유천(33)이 법률대리인을 정했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박유천이 변호사를 선임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 출석일은 정해지지 않았다. 금주 안에 출석 날짜가 정해지면 변호사가 안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향후 모든 박유천 경찰 조사 관련 언론 대응은 박유천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인을 통해 전달한다. 경찰출석 전까지 법무법인에서 따로 공식 입장은 없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박유천은 마약 연루설이 제기되자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은 결코 마약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경찰 수사에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